"잊으면 지는 거니께"…'아이캔~' 300만 가능케한 울림

기사입력 2017-10-09 08:43:3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300만 돌파를 눈앞에 둔 '아이 캔 스피크'(김현석 감독)가 명장면, 명대사를 공개했다.



'아이 캔 스피크'는 민원 건수만 무려 8,000건,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 ‘옥분’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 결코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상극의 두 사람이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면서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3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며 순항 중이다.





#1. 백과사전은 "원 헌드레드 딕셔너리여~"



 ‘옥분’(나문희)의 영어 선생이 되고 싶지 않았던 ‘민재’(이제훈)가 의도적으로 어려운 단어인 ‘백과사전’을 꼽아 영어로 무엇인지 질문, 이에 겸연쩍게 웃으며 답하는 옥분의 대사 씬이다. ‘민재’를 보며 당당하게 ‘북(book)’을 외친 ‘옥분’은 이내 그의 눈치를 보며 ‘딕셔너리(dictionary)’까지 말해본다. 



여기에 만족하지 않은 원칙주의 ‘민재’는 표정 하나 바뀌지 않은 채 정확하게 백과사전이 영어로 어떻게 되는지 ‘옥분’을 다그친다. 이에 ‘옥분’은 "원 헌드레드 딕셔너리여~"라며 구수한 발음의 콩글리시를 선사, 70대 할머니라고 믿기 어려운 귀여움을 뽐내며 극장 안 모든 관객을 미소 짓게 했다.





#2. 모두에게 通한 김현석 표 아재 개그



융통성 없이 차갑게만 보였던 ‘민재’가 예상치 못한 순간에 독특한 웃음코드를 드러냈던 씬이다. ‘진주댁’ 슈퍼 앞에 앉아 ‘옥분’과 진지한 분위기에 대화를 이어나가던 ‘민재’는 뜬금없이 ‘서면이 어디있냐’는 퀴즈를 낸 뒤, ‘가로수 그늘 아래’라고 자문자답한다. 이윽고 이문세의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이 흘러나오자, 썰렁했던 극장은 한 순간 웃음바다가 되어 버리며 뜻밖의 재미를 더했다. 노래가 끝난 뒤 춥다며 자리를 떠 버리는 ‘진주댁’의 모습까지, 이 장면은 관객들에게 끊임 없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3. 우리 모두가 하고 싶은 말, ‘민재’가 전한 진심 어린 사과



유쾌함만큼 가슴 깊숙한 곳에서 우러난 울림을 전하는 명장면 명대사가 이어진다. 그 중 하나는 ‘민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옥분’ 할머니에게 전하는 "죄송합니다", 한 마디. 일상 속 가장 흔하게 사용되는 이 말이 가장 큰 울림으로 다가온 것은 불편함에 진실을 외면해왔던 우리, 그래서 미안하다는 말을 쉽게 꺼내지 못했던 우리의 모습을 반추했기 때문이다. 눈물을 흘리며 ‘옥분’에게 죄송하다고 말하는 ‘민재’의 모습은 이 장면을 함께 보며 눈물을 흘렸던 모든 관객들의 마음을 온전하게 대변해 냈다.





#4. 결코 잊을 수 없는 그날의 상처, "잊으면 지는 거니께"



‘옥분’이 ‘민재’에게 그동안 숨겨왔던 자신의 과거를 고백하는 씬은 모든 관객들의 눈물을 자아내며 뜨겁게 회자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였던 13살 당시의 사진을 60여년 만에 처음으로 옷장 깊숙한 곳에서 꺼낸 '옥분'은 잊고 싶었지만 결코 잊을 수 없었던 그날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말한다. 이때 "잊으면 지는 거니께"라며 단호하게 말하는 '옥분'의 모습은 아픈 역사의 산증인으로서 오랜 세월 동안 감당해야 했을 그녀의 고통을 짐작하게 하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리게 만든다.



#5.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옥분’ 할머니의 외침, "아이 캔 스피크"



영화의 마지막 명장면 명대사는 용기 내어 세상에 진실을 밝히려는 ‘옥분’의 연설의 시작을 알렸던, 바로 영화의 제목 "아이 캔 스피크"다. 미 의회 증언을 위해 참석, 입술이 바싹 마른 채 긴장하며 앉아 있는 그녀에 의장은 "증언하시겠습니까?"라고 묻는다. 이에 마음을 가다듬은 ‘옥분’이 달라진 눈빛으로 "아이 캔 스피크"를 말하는 장면은 관객들로 하여금 전율을 느끼게 했다. 이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단지 과거의 피해자가 아니라, 현재를 살아가는 주체임을 당당하게 선언하는 씬으로, 뒤이어 이어지는 ‘옥분’의 완벽한 연설까지 관객들은 이 장면을 통해 후련함과 카타르시스까지 느낄 수 있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