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뮤직] 가수들은 오늘(13일) OO했다

기사입력 2017-10-13 15:37:5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2017년 10월 13일, 가수들은 무엇을 하고 있을까.



가수 유승우는 네 번째 미니앨범 발매 앞두고 자작곡 ‘오늘밤엔’을 오후 6시 선공개한다. 이 곡은 헤어진 연인을 잊지 못해 잠 못 드는 남자의 슬픈 독백을 담았다. 애절한 기타 반주와 스트링 세션에 유승우의 목소리까지 보태져 처량한 분위기를 감쌀 예정.



그룹 TRCNG는 KBS2 ‘뮤직뱅크’에서 데뷔무대를 갖는다. 첫 미니앨범 ‘NEW GENERATION(뉴 제너레이션)’을 발매한 TRCNG는 타이틀곡 ‘Spectrum(스펙트럼)’과 수록곡 ‘My Very First Love(마이 베리 퍼스트 러브)’ 두 곡으로 매력을 어필할 예정.



가수 Phe Reds는 새 싱글 ‘스마일 (Smile)(Prod. WOOGIE)’를 정오 공개했다. 프로듀서 우기(WOOGIE), 래퍼 차차 말론(Cha Cha Malone)이 프로듀싱을 맡은 곡 ‘스마일’은 감동 코드를 실은 세레나데. 가을과 어울리는 따뜻한 음악이라는 소속사 측의 설명.



가수 김연우는 오는 크리스마스에 개최될 콘서트 포스터를 공개했다. 코믹한 모습을 부각시킨 화면으로 김연우가 여장한 상태. 김연우의 콘서트는 오는 12월 22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열린다.



그룹 레인즈(RAINZ)는 생방송되는 KBS2 ‘뮤직뱅크’에 출연, 방송 출연을 펼친다. 지난 12일 데뷔앨범 ‘Sunshine’(선샤인) 발매로 활동을 시작했다. 쇼케이스 개최로 팬들의 마음을 다독인 레인즈는 ‘뮤직뱅크’에서 타이틀곡 ‘Juliette’(줄리엣) 무대를 꾸몄다. 



그룹 JBJ는 데뷔 타이틀곡 ‘판타지’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멤버별 콘텐츠에 이어 완전체 모습으로 데뷔를 기대케 했다. JBJ는 ‘댄디 섹시’ 콘셉트로 화려한 매력 어필에 집중한다. 오는 18일 데뷔 앨범 ‘판타지’를 발표한다.



그룹 비투비는 두 번째 정규앨범 타이틀곡 ‘그리워하다’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노출했다. 들판 위를 쓸쓸히 걷고 있는 멤버들의 모습. 내레이션으로 아련함을 더했다. 비투비표 감성 발라드곡 ‘그리워하다’는 멤버 임현식의 자작곡으로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아냈다.



그룹 다비치는 신곡 ‘나에게 넌’으로 차트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지난 11일 발표한 ‘나에게 넌’은 다비치가 처음 시도한 로맨틱 팝 스타일의 가을 발라드. 가을을 닮은 쓸쓸함을 녹여낸 곡으로 각종 차트에서 다비치의 건재함을 보이는 중이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각 소속사 제공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