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혜 "'흑기사' 결말? 샤론에겐 의미 있었다" [인터뷰①]

기사입력 2018-02-14 08:01:1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서지혜가 인생작 '흑기사'를 만났다. 250년간 한 남자만을 바라본 여자 샤론을 연기하며 전에 없던 악녀의 모습을 보여줬다. 소름 끼치게 섬뜩하기도, 무섭기도, 그리고 귀엽기도 한 여인 샤론. 서지혜의 연기력이 캐릭터에 활기를 넣었다.



서지혜는 지난 14일 서울 한남동 에타에서 기자들을 만나 KBS2 '흑기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문수호(김래원)를 250년간 짝사랑해온 여인 샤론을 연기한 서지혜.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한 남자를 향한 사랑과 집착을 보여주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대본을 읽었을 때 독특했던 느낌이 신선했어요. 250년을 살아왔던 캐릭터도 신선했고요. 처음엔 '내가 이걸 과연 잘할 수 있을까' 걱정이 들었어요. 악녀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을까, 어려울 거라 생각했는데 대본도 재밌었고 도전해보고 싶었어요. 말도 안 되는 악녀가 아니었기 때문에 적절히 표현을 하면 매력적으로 보여지겠다 싶어서 욕심을 냈어요."





그의 말대로 샤론은 독특한 악녀였다. 과거의 악행으로 늙지도, 죽지도 않는 저주에 걸린 여자 샤론. 환생한 남자 문수호를 만나 과거 이루지 못한 사랑을 이루려 하지만 철저히 외면당했고, 결국 광기에 가까운 집착을 보여줬다.



"250년 동안 사랑받지 못했어요. 많이 서러웠죠. 문수호를 꼬시려고 섹시한 잠옷도 입고 했는데 철벽 방어를 하더라고요. 래원 오빠에게 '조금만 나에게 다정하게 해주면 안 되냐'고 장난을 치기도 했어요. 샤론이 사랑을 받거나 주는 것을 모르는 인물이라서 더 애착이 갔어요. (촬영하는 동안) 외롭고 쓸쓸했어요."



샤론의 마지막 역시 외롭고 쓸쓸했다. 결국 그는 소멸한 것. 250년을 사랑했던 남자 문수호의 마음을 끝내 얻지 못한 채 홀로 불에 타 사라졌다.



서지혜는 이런 결말에 대해 "샤론이 그 둘(문수호, 정해라)을 위해 옷을 만들어요. 그게 속죄 뜻도 아니고 제 스스로 놓고 싶단 의미였던 것 같아요. 샤론이라는 애가 어디까지 갈 건가 생각을 많이 했거든요. 마지막엔 놓지 않을까. 감독님과 많이 얘기를 했어요. 자포자기 하는 게 아니었을까"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제 입장에서는 더 이상 할 게 없었어요. 용서를 빌기에는 너무 늦었고 계속 그들을 저주기에도. 어떻게 보셨을지 모르겠는데 저에게는 의미 있는 결말이었어요"라고 엔딩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HB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8100억 기부선언' 주윤발, 실체는 놀라움 그 자체[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8100억 원을 보유한 자산가 주윤발, 이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주윤발, 엄청나게 화려하고 대단한 삶을 살고 있을 것 같지만 현실에서의 주윤발은 소탈 그 자체다. 주윤발은 평소 버스, 페리 등 홍콩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만큼 일반 시민을 만나는 일도 잦다. 시민이 주윤발을 알아보면, 주윤발은 인사에서 그치지 않고 함께 셀카를 찍어준다. 주윤발은 레드카펫이나 화려한 행사에서 보여주는 모습과 평소 길에서 목격됐을 때의 옷차림은 180도 다르다. 평소 할인매장에서 옷을 사서 입는다는 그는 화려한 의상을 즐기지도 않는다. 검은 운동복과 운동화, 백팩 차림으로 홍콩 거리를 거닌다. 불과 2년 전까지만 해도 17년 된 노키아 2G 휴대전화를 사용할 정도로 검소하다. 미담도 유명하다. 지난해 여름 태풍 하토가 홍콩을 덮쳤을 당시 나무가 쓰러져 도로를 막자 몸소 나무를 치웠고, 이를 알아본 시민과 사진을 찍어주는 팬 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동물 보호 센터에서 유기견 구조에 나서기도 했다. 애처가 면모도 유명하다. 천후이롄과 결혼한 지 30년이 넘은 주윤발은 소문난 사랑꾼이다. 아내의 생일, 자신의 생일, 결혼기념일 때마다 커플 사진을 게재하며 여전한 사랑을 과시하고 있다. 소탈하고 인간적인 면모, 여기에 거액의 재산을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힌 주윤발에 세계 팬들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국내에서도 박명수, 김제동 등 유명인들이 주윤발의 기부 선언에 감동해 화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웨이보, 페이스북, 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주윤발)
연예 현아 “큐브 위해 몸이 부서져라 일한 죄…피 말리는 시간” [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현아가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해지에 앞서 자필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를 향해 억울함을 토로하며 함께 했던 시간을 되짚었다.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 신대남 대표 앞으로 계약 해지 관련해 공식입장을 보냈다. 원활하지 않은 과정을 원망하며, 일방적으로 퇴출 통보를 받은 것에 씁쓸함을 쏟아냈다. 지난 15일 현대주간에 의해 공개된 편지에 따르면 현아는 “잘 아시겠지만 저는 오늘날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있기까지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활동한 죄밖에 없습니다”며 첫째, 둘째, 셋째로 순서를 매겨 자신의 선택을 소개했다. 첫째는 JYP와 결별할 때 홍승성 회장 편에 섰다, 둘째는 홍회장과 박충민 사장이 갈등을 빚을 때 설득을 뿌리치고 홍회장 편에 섰다, 셋째 큐브가 상장한 후 그리고 큐브가 있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한 죄를 꼽았다. 하지만 현아는 지난 9월 직속후배 펜타곤 멤버 이던과 열애가 밝혀지며 큐브엔터테인먼트로부터 퇴출을 통보받았다. 이를 두고 현아는 “제가 얼마나 죽을죄를 졌는지 모르지만, 9월 초부터 모든 스케줄이 지금껏 취소되었다”고 짚은 후 직접 아닌, 9월 13일 기사를 통해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현아는 편지를 쓴 10월 4일까지 주주총회 소집 관련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핑계를 대고 시간을 끌며 시간을 끌며 지연시키고 있다. 저는 하루하루 피를 말리는 시간이다. 두 달 되는 긴 시간동안 저는 기다리기 너무 힘이 든다”며 10월 15일까지 답신을 달라고 독촉했다. “저의 마음과 상관없이 큐브로부터 퇴출돼 저의 이미지는 땅에 떨어지고 명예는 실추됐다. 아름다운 옛정을 생각하신다면 아름답게 원만히 해결되기를 소망한다. 아무런 연락이 없으면 지금까지 진행된 사실을 근거로 기자회견을 통해 저의 길을 가겠다”는 뜻을 밝힌 현아.  이에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5일 “현아와 계약 해지에 합의했다. 지금까지 함께 해준 아티스트와 팬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최종 입장을 발표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