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현장] 함소원 "18세 연하 남편 프러포즈, 눈물 펑펑…잘 살게요"

기사입력 2018-04-22 13:30: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이 말의 의미를 화제의 한, 중 커플을 보고 느꼈습니다. 배우 함소원(42)과 남편 진화(24)가 그 주인공입니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무려 18세입니다.



지난 15일 일요일, 강남의 써마드 웨딩 스튜디오입니다. 웨딩 화보 촬영을 위해 함소원과 진화가 두 손을 꼭 잡고 나타났습니다. 따뜻한 봄과 잘 어울리는 부부입니다.



함소원의 시계는 멈춰 있나 봅니다. 인형 같은 외모에 우월한 보디 라인까지, 영화 '색즉시공' 당시 모습 그대로입니다. 진화는 아이돌 멤버인 줄 알았습니다. 현장에서 스태프들이 "잘생겼다"면서 난리가 났습니다. 



아, 이 남자 얼굴뿐인가요. 다 가졌습니다. 진화의 아버지는 중국의 대규모 농장 사업가입니다. 규모는 어느 정도냐고요? '잴 수 없는 정도'라고 함소원이 직접 밝혔습니다.









이날 웨딩 화보 촬영은 하루 종일 진행됐습니다.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만 10여벌 정도 입었습니다. 두사람은 한복을 입고 신혼부부의 포스를 뽐내보기도 합니다. 화려한 비주얼과 케미스트리로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해내는 커플입니다.



오랜 촬영에 함소원은 지칠 때도 있지만, 진화를 보면 웃음을 되찾습니다. 여자는 웃기는 남자가 아니라 나를 웃겨주는 남자를 원한다고 했던가요? 진화가 그랬습니다. 계속 뽀뽀를 하는 등, 진화는 예쁜 누나의 비타민 역할을 충실히했습니다. 함소원은 남편의 애교가 일상이라면서, 안 하면 심심할 것 같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애교쟁이 진화는 카메라 앞에서는 극도로 긴장했습니다. 낯선 한국에서, 그것도 웨딩 촬영이니까 당연한 일입니다. 사진의 콘셉트상 크게 웃으라는 말에도 제대로 웃지 못했습니다. 마음과 몸이 따로 놉니다. 함소원은 진화를 째려보더니, 호탕하게 웃으라고 가르쳐줍니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연하 남편 만나서 혼자 신났다고 보일까 봐 겁난다"고 걱정을 드러냈습니다.





촬영 중간, 진화의 깜짝 프러포즈 이벤트도 있었습니다. 달달한 노래가 흘러나오는 현장에 갑자기 엑소의 '으르렁'이 울려퍼집니다. 그리고 진화는 아내 앞에서 준비했던 춤 실력을 보여줍니다. 진화는 한국에서 아이돌이 되기 위해서 연습생 생활을 한 적이 있죠. 긴장을 해서 제 실력을 다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함소원 눈에는 마냥 예뻐 보입니다. 함소원은 눈빛으로 남편을 응원합니다. 그리고 한 장면 한 장면 두 눈에 담으려고 노력합니다.



노래가 끝나자, 진화는 준비했던 꽃다발을 건넵니다. 꽃 사이에 숨겨뒀던 반지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진화의 어머니가 남편한테 선물 받아 30년 동안 끼고 있던 반지입니다. 진화는 부모님의 좋은 기운을 이어받고 싶었다네요. 진화는 "평생토록 당신과 함께하고 싶다"면서 함소원에게 사랑 고백을 했습니다.



결국 함소원은 눈물을 흘려버렸습니다. 행복의 눈물이죠. 함소원은 "뒤늦게 결혼하니까 이렇게 행복한 일도 있네요. 미혼분들 저를 믿고 기다려줬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늦은 결혼이니만큼 쉽지 않은 결혼 생활, 열심히 잘 살아보겠습니다"라고 다짐했습니다. 







18세의 나이 차이 때문에, 함소원과 진화의 부모님도 두 사람의 결혼을 반대했습니다. 하지만 자식 이기는 부모 없죠. 함소원과 진화는 사랑의 힘으로 고난과 역경을 극복했습니다. 두사람은 지난 2월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 부부가 됐습니다. 결혼식은 올 여름 올릴 예정입니다. 아직 양가 부모님을 만나기 전으로 정확한 날짜는 미정이라고 하네요.



여전히 함소원과 진화를 이해 못하는 사람들도 있을 겁니다. 직접 만나본 두사람은 여느 신혼 부부와 똑같았습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이 애틋했습니다. 단지 나이 차이가 남들과 조금 다를 뿐입니다. 두사람을 향해 무조건적인 비판을 하기보다 꽃길을 응원해주는 것이 맞지 않을까요?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해피메리드컴퍼니 웨딩디렉터봉드 더써드마인드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슈퍼주니어 D&E 동해 “공개 연애? 결혼할 때 알릴 것” [인터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D&E 동해가 공개 연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슈퍼주니어 D&E 은혁과 동해는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SM엔터테인먼트 커뮤니케이션 센터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바웃 유(Bout You)’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동해는 ‘바웃 유’의 타이틀곡 ‘머리부터 발끝까지’를 소개했다. 동해의 자작곡이기 때문. ‘머리부터 발끝까지’는 트랩, 힙합 장르로 첫 눈에 반한 남자의 사랑 고백을 스윗한 가사로 풀어낸 것이 특징. 동해는 ‘머리부터 발끝까지’가 경험담이냐는 질문에 “모두의 경험담 아닐까”라며 미소 지었다. 이어 “누군가에게 사랑받고 싶고,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얻고 싶은 것은 당연하다. 누군가 나를 지독하게 사랑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은혁은 “동해는 정말 감성적이다. 한 번 경험하면 그 감성들을 잘 기억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동해 역시 “그렇다. 그런 감정과 경험들이 곡을 작업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 누군가를 좋아하거나, 반대의 경험을 했을 때 그 감정을 음악적으로 표현하는 출구가 될 수 있다”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머리부터 발끝까지’가 동해의 경험담이라면 분명 사랑을 해본 적이 있을 터. 하지만 아직 동해의 열애는 알려진 적이 없었다. 동해는 여전히 공개 열애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특히 “결혼할 때 말씀드리겠다. 원래 스물여덟 살에 결혼할 계획이었는데, 아직 하지 않았다.  언젠가 결혼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재치 있게 말했다. 한편 슈퍼주니어 D&E의 두 번째 미니앨범 ‘바웃 유’는 오는 16일 정식 발매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SJ레이블
연예 [할리웃통신]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에 반박 "양육비 14억 지급" [TV리포트=이우인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이혼 소송 중인 남편 브래드 피트가 양육비를 외면했다는 주장을 펼치자, 브래드 피트가 반박했다.  미국 피플지에 따르면, 피트의 변호사는 8일(현지시간) 피트가 졸리가 현재 아이들과 사는 집의 구입 자금으로 800만 달러(한화 약 90억 원)을 빌려준 이후 지금까지 아이들을 위해 총 130만 달러(약 14억 원)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피트 변호사는 또한 "다른 문제는 미루고 먼저 이혼을 성립시키고 싶다"고 먼저 제안한 이가 피트이지만, 졸리 측이 바로 다음날 법원에 신청하며 자신이 먼저 이혼 이야기를 꺼낸 것처럼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졸리 측 변호사도 9일 언론에 반박 의견을 발표했다. 800만 달러 대출은 양육비와 다른 이야기라고 전제한 다음 "아이들을 지원하는 법적 의무를 지키지 않은 사실을 속이려 하고 있다"며 피트를 비판했다.  지난 2016년 9월 갑작스러운 이혼 신청을 한 졸리는 6명 아이들의 임시 양육권을 획득했다. 최근 양육권 다툼도 진정이 된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지난 6월 법원이 졸리에게 피트에게 더 많이 아이들과 시간을 보낼 기회를 제공하도록 명령한 것으로 계기로, 양육권 분쟁이 격화돼며 진흙탕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