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누나' 주민경 "30대 중반 오해 흐뭇…정해인, 오빠라 깜짝" [인터뷰]

기사입력 2018-05-16 11:14:0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이 목소리 매력 있는데?"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김은 극본, 안판석 연출, 이하 '예쁜 누나)의 금대리 주민경의 얘기다. 한 번 들으면 귀에 쏙쏙 박히는 음성. 그녀가 개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 매력적인 배우, 대체 뭐 하다 이제 나타난 걸까.



주민경은 1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TV리포트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JTBC 드라마 '유나의 거리'로 데뷔한 주민경은 프랑스에서 미술을 전공한 미술학도다. 25살에 석사 과정을 과감하게 중단하고 한국에 오자마자 배우를 하겠다고 뛰어들었다. 꽃뱀 역할 두 번, 속물근성 강한 여자 한 번. 그리고 나서 이번 작품 '예쁜 누나'로 제대로 얼굴을 알렸다.





30살인 주민경은 극중 35살의 금보라를 연기했다. 굵은 웨이브 헤어스타일이 그녀를 노안으로 보이게 하는데 한몫했다. 주민경은 "정해인 씨가 저보다 동생인 줄 알고, 나중에 초콜릿을 쥐어 줘야지 했는데. 어머나, 오빠라서 놀랐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주민경은 금보라를 표현할 때 어린애가 나이 많은 척하는 걸로 보이면 어쩌나, 웨이브 헤어가 사랑스러운 이미지는 아닐까 걱정했다. 그런데 다들 실제 그녀도 30대 중반일 것이라 오해했다. 주민경은 그 나이대로 봐주는 것에 대해 오히려 흐뭇해했다. 그는 "30대를 여는 역할이 35살이었다. 이 나이로 꽤 오래 연기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좋았다. 지금부터 30대 중반을 연기해놓으면 (진짜 30대 중반이 될 때까지) 감독님들이 더 찾아주시지 않겠느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예쁜 누나'에서 금보라는 당차고 할 말 다 하는 스타일이다. 극중 사내 성희롱, 성추행 문제가 불거진 이후 정의 구현을 위해 앞장선다. 금보라가 아니라 실제 주민경이라면 앞장서서 폭로할 수 있었을까?



주민경은 "이런 질문이 나올 줄 알았다"면서 "그게 진짜 어려운 부분이다. 한국에서는 페미니즘이 여러 색깔을 띠고 있지 않느냐. 주민경이 얘기를 한다면, 저는 금보라처럼 강하게 나서지는 못했을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저는 눈치를 많이 보는 스타일이다. 마음속에선 나서고 싶고 깨부수고 싶고 도와주고 싶은데 저 역시 입으로만 (밝혀야 한다고) 하고 있지 않을까"라며 잠시 생각에 잠겼다.





제법 늦은 나이에 연기에 발을 들인 주민경은 각종 단기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계를 유지했다. 언제 오디션 기회가 찾아올지 몰랐기에 안정적인 직장 생활은 커녕 장기 아르바이트조차 쉽지 않았다. 



배우는 선택하기보다 선택받는 직업이다. 무명의 배우에게는 기다림의 연속이다. 연기를 못해서가 아니라 프로필만 보고 탈락, 오디션의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다.



주민경은 '한 번이라도 기회를 줘 놓고 나를 까야 하는 거 아닌가' 억하심정이 들기도 했다. 스스로 '10년 동안은 그만두고 싶어도 그만두지 말자'고 기간을 정했지만 제자리걸음 중인 자신을 보면서 다가오는 슬럼프를 막을 길이 없었다.



그러던 중 '예쁜 누나'를 만나게 됐다. '밀회' 오디션 당시 자신을 눈여겨 본 안판석 PD가 가뭄 속 단비 같은 오디션 기회를 줬다.





주민경은 "이제 시작인 것 같다. 배우 주민경이라는 이름을 알릴 수 있는 첫 작품이자, 역할의 크기를 떠나 제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는 작품을 만났다. '연기 잘 한다'는 칭찬을 받은 게 처음이라서 '예쁜 누나'는 제게 특별한 작품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주민경은 이어 "저도 시청자의 입장에서 작품을 보고 있다. 진아(손예진 분)와 준희(정해인 분)의 연애를 보며 함께 울고 있다. 제가 이 작품 안에 있다는 게, 지금 이렇게 인터뷰를 하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벅찬 심정을 전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장소=카페 제르베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슈퍼주니어 D&E 동해 “공개 연애? 결혼할 때 알릴 것” [인터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D&E 동해가 공개 연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슈퍼주니어 D&E 은혁과 동해는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SM엔터테인먼트 커뮤니케이션 센터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바웃 유(Bout You)’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동해는 ‘바웃 유’의 타이틀곡 ‘머리부터 발끝까지’를 소개했다. 동해의 자작곡이기 때문. ‘머리부터 발끝까지’는 트랩, 힙합 장르로 첫 눈에 반한 남자의 사랑 고백을 스윗한 가사로 풀어낸 것이 특징. 동해는 ‘머리부터 발끝까지’가 경험담이냐는 질문에 “모두의 경험담 아닐까”라며 미소 지었다. 이어 “누군가에게 사랑받고 싶고,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얻고 싶은 것은 당연하다. 누군가 나를 지독하게 사랑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은혁은 “동해는 정말 감성적이다. 한 번 경험하면 그 감성들을 잘 기억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동해 역시 “그렇다. 그런 감정과 경험들이 곡을 작업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 누군가를 좋아하거나, 반대의 경험을 했을 때 그 감정을 음악적으로 표현하는 출구가 될 수 있다”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머리부터 발끝까지’가 동해의 경험담이라면 분명 사랑을 해본 적이 있을 터. 하지만 아직 동해의 열애는 알려진 적이 없었다. 동해는 여전히 공개 열애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특히 “결혼할 때 말씀드리겠다. 원래 스물여덟 살에 결혼할 계획이었는데, 아직 하지 않았다.  언젠가 결혼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재치 있게 말했다. 한편 슈퍼주니어 D&E의 두 번째 미니앨범 ‘바웃 유’는 오는 16일 정식 발매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SJ레이블
연예 [할리웃통신]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에 반박 "양육비 14억 지급" [TV리포트=이우인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이혼 소송 중인 남편 브래드 피트가 양육비를 외면했다는 주장을 펼치자, 브래드 피트가 반박했다.  미국 피플지에 따르면, 피트의 변호사는 8일(현지시간) 피트가 졸리가 현재 아이들과 사는 집의 구입 자금으로 800만 달러(한화 약 90억 원)을 빌려준 이후 지금까지 아이들을 위해 총 130만 달러(약 14억 원)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피트 변호사는 또한 "다른 문제는 미루고 먼저 이혼을 성립시키고 싶다"고 먼저 제안한 이가 피트이지만, 졸리 측이 바로 다음날 법원에 신청하며 자신이 먼저 이혼 이야기를 꺼낸 것처럼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졸리 측 변호사도 9일 언론에 반박 의견을 발표했다. 800만 달러 대출은 양육비와 다른 이야기라고 전제한 다음 "아이들을 지원하는 법적 의무를 지키지 않은 사실을 속이려 하고 있다"며 피트를 비판했다.  지난 2016년 9월 갑작스러운 이혼 신청을 한 졸리는 6명 아이들의 임시 양육권을 획득했다. 최근 양육권 다툼도 진정이 된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지난 6월 법원이 졸리에게 피트에게 더 많이 아이들과 시간을 보낼 기회를 제공하도록 명령한 것으로 계기로, 양육권 분쟁이 격화돼며 진흙탕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