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연기 잘하는 배우 보면 대단하고 부러워요” [인터뷰]

기사입력 2018-06-09 10:00:5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연기의 매력에 빠지면 답이 없다. 계속 연기를 할 수밖에. 배우 이유비도 그 매력을 점점 알아가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명수현 극본, 한상재 연출) 종영을 맞아 이유비는 최근 TV리포트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극중 이른바 ‘감성 재벌’ 물리치료사 우보영 역으로 출연했다.



이유비는 상대 역이었던 배우 이준혁에게 유독 고마움을 드러냈다. 연기 호흡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해줬기 때문일 터. 이준혁의 전작 tvN ‘비밀의 숲’까지 다시 봤다. 이준혁이 연기한 ‘비밀의 숲’ 서동재 역과 ‘시를 잊은 그대에게’ 예재욱 역은 180도 달랐다.



“이준혁 오빠는 정말 고맙고 멋진 사람입니다. 사실 ‘비밀의 숲’을 몰랐는데, 이준혁 오빠와 연기하면서 전작이 궁금해졌어요. 그래서 찾아서 다 봤죠. ‘시를 잊은 그대에게’와 너무 다른 모습이라 깜짝 놀랐어요. 연기를 잘하니까 악역도 멋있어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서동재 검사가 더 멋있다고 장난으로 말하기도 했어요.”



이유비는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다. 2011년 MBN 시트콤 ‘뱀파이어 아이돌’로 데뷔한 후 KBS2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2012) MBC ‘구가의 서’(2013) SBS ‘피노키오’(2014) MBC ‘밤을 걷는 선비’(2015) 등에 출연한 것. 



하지만 이유비는 배우가 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예술 중, 고등학교를 거쳐 대학교에서도 성악을 전공한 것. 우연찮은 기회에 ‘뱀파이어 아이돌’ 오디션을 봤고, 합격하면서 예상과 전혀 다른 삶을 살게 됐다.



“대학교를 지루하게 다닐 때였어요. 다른 걸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막연하게 들었는데, 시트콤 오디션이 있더라고요. 무슨 생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연기 전공도 아니어서 두려움이 없었던 것 같아요. 이렇게 오래 할 줄 몰랐어요. 그냥 재미있을 것 같아서 학교도 빠지고 오디션 봤는데 합격한 거죠. 진짜 행운이라고 생각해요.”



오래 준비한 성악을 포기하고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 이유비. 그는 “제 선택을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 패기 있던 저한테 오히려 박수를 보내고 싶다. 그 때 오디션을 보지 않았다면, 계속 성악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꽃길만 걸었던 것은 아니다. ‘밤을 걷는 선비’ 촬영 중 부상을 당했고, 의도치 않게 2년의 공백까지 생겼다. 그 시간은 이유비에게 전화위복이 됐다. 지난해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9’로 복귀한 후 올해 ‘시를 잊은 그대에게’까지 무사히 마친 것.



“부상을 계기로 더 단단해진 것 같아요. 그것보다 힘든 상황은 없을 것 같거든요. 그런 생각이 드니까 점점 더 밝고, 기분 좋게 일하게 되는 것 같아요. 진짜 좋은 사람들과 작업하는 것이 얼마나 감사하고 축복인지 알아요. 복귀작 ‘어쩌다 18’부터 ‘시를 잊은 그대에게’까지 정말 재미있게 촬영했어요. 진짜 감사하고 즐거운 작업이었어요.”



이유비는 꾸준히 연기 활동할 뜻을 드러냈다. 연기에 대해 말할 때 이유비의 눈이 반짝였다. 연기를 향한 열정이 느껴졌다. 그는 “올해는 작품을 계속 할 것 같다. 응원해주신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좋은 모습과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면서 “몸은 지쳤을 수 있는데 마음은 지치지 않았다. 일이 더 좋아졌기 때문에 쉬지 않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기가 정말 재미있다. 작년부터 그걸 알게 됐다. 좋은 현장에 나가서 좋은 사람들과 작업한다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더 잘하고 싶고, 책임감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연기 잘하는 분들을 보면 대단하고, 부럽기도 하고 그래요. 저도 언젠가는 그렇게 됐으면 좋겠어요.”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935 엔터테인먼트 제공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슈퍼주니어 D&E 동해 “공개 연애? 결혼할 때 알릴 것” [인터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D&E 동해가 공개 연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슈퍼주니어 D&E 은혁과 동해는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SM엔터테인먼트 커뮤니케이션 센터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바웃 유(Bout You)’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동해는 ‘바웃 유’의 타이틀곡 ‘머리부터 발끝까지’를 소개했다. 동해의 자작곡이기 때문. ‘머리부터 발끝까지’는 트랩, 힙합 장르로 첫 눈에 반한 남자의 사랑 고백을 스윗한 가사로 풀어낸 것이 특징. 동해는 ‘머리부터 발끝까지’가 경험담이냐는 질문에 “모두의 경험담 아닐까”라며 미소 지었다. 이어 “누군가에게 사랑받고 싶고,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얻고 싶은 것은 당연하다. 누군가 나를 지독하게 사랑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은혁은 “동해는 정말 감성적이다. 한 번 경험하면 그 감성들을 잘 기억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동해 역시 “그렇다. 그런 감정과 경험들이 곡을 작업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 누군가를 좋아하거나, 반대의 경험을 했을 때 그 감정을 음악적으로 표현하는 출구가 될 수 있다”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머리부터 발끝까지’가 동해의 경험담이라면 분명 사랑을 해본 적이 있을 터. 하지만 아직 동해의 열애는 알려진 적이 없었다. 동해는 여전히 공개 열애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특히 “결혼할 때 말씀드리겠다. 원래 스물여덟 살에 결혼할 계획이었는데, 아직 하지 않았다.  언젠가 결혼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재치 있게 말했다. 한편 슈퍼주니어 D&E의 두 번째 미니앨범 ‘바웃 유’는 오는 16일 정식 발매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SJ레이블
연예 [할리웃통신]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에 반박 "양육비 14억 지급" [TV리포트=이우인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이혼 소송 중인 남편 브래드 피트가 양육비를 외면했다는 주장을 펼치자, 브래드 피트가 반박했다.  미국 피플지에 따르면, 피트의 변호사는 8일(현지시간) 피트가 졸리가 현재 아이들과 사는 집의 구입 자금으로 800만 달러(한화 약 90억 원)을 빌려준 이후 지금까지 아이들을 위해 총 130만 달러(약 14억 원)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피트 변호사는 또한 "다른 문제는 미루고 먼저 이혼을 성립시키고 싶다"고 먼저 제안한 이가 피트이지만, 졸리 측이 바로 다음날 법원에 신청하며 자신이 먼저 이혼 이야기를 꺼낸 것처럼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졸리 측 변호사도 9일 언론에 반박 의견을 발표했다. 800만 달러 대출은 양육비와 다른 이야기라고 전제한 다음 "아이들을 지원하는 법적 의무를 지키지 않은 사실을 속이려 하고 있다"며 피트를 비판했다.  지난 2016년 9월 갑작스러운 이혼 신청을 한 졸리는 6명 아이들의 임시 양육권을 획득했다. 최근 양육권 다툼도 진정이 된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지난 6월 법원이 졸리에게 피트에게 더 많이 아이들과 시간을 보낼 기회를 제공하도록 명령한 것으로 계기로, 양육권 분쟁이 격화돼며 진흙탕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