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스토리' 연기도합 200년…神들의 압도적 시너지

기사입력 2018-06-13 18:43:2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허스토리'(민규동 감독,수필름 제작)이 압도적 열연으로 극찬받고 있다.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오직 본인들만의 노력으로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선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뜨거운 이야기로, 당시 일본 열도를 발칵 뒤집을 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이뤄냈음에도 지금껏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관부재판' 실화를 소재로 한 작품. 



이번에 공개된 '허스토리' 연기 열전 영상은 연기 경력 도합 200년에 빛나는 배우들의 압도적인 열연과 완벽한 몰입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배우들의 뜨거운 열정을 고스란히 담았다. 먼저 영상의 시작에 앞서, “제안을 받고 굉장히 힘들었다. ‘내가 이것을 해낼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섣불리 연기할 수 없는 중압감이 있었다”라는 배우 김해숙, 김희애의 말은 '허스토리'를 향한 배우들의 진정성 있는 접근과 연기에 대한 깊은 고뇌를 짐작케 해 눈길을 끈다. 



이어 극중 원고단 단장 문정숙 역으로 분하기 위해 숏컷과, 안경 등 외적인 변화는 물론  부산 사투리와 일어를 구사하기 위해 노력한 배우 김희애의 비하인드가 펼쳐진다. 법정에서 일본 재판부를 향해 일어로 뜨거운 열변을 토해내는 장면은 캐릭터에 완벽히 빙의한 배우 김희애의 메소드 연기를 예고하며 감탄을 불러일으키고, “제 안에 있는 모든 걸 끌어내서 최선을 다했다”는 김희애의 인터뷰는 작품을 위해 과감히 의미 있는 변신에 도전한 그녀의 각별한 노력을 전한다.



극중 원고단 배정길을 연기한 김해숙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의 마음이 어땠는지 아무리 생각을 해도 짐작을 할 수가 없었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비슷한 마음이 돼서 연기를 하게 해달라고 기도했다”고 전하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깊은 고민과 노력이 있었음을 밝혔다. 주변을 숙연하게 만들 정도로 짙은 연기를 선보이며 현장에서 스탭들의 기립 박수를 절로 일으킨 김해숙의 연기에 민규동 감독은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대사를 해낼 때 그 긴장감을 잊을 수가 없다”며 극찬을 전했다.



겉으로는 강해 보이지만 아픔을 마음 깊이 묻어둔 박순녀 역을 맡은 예수정은 “씩씩한 할머님을 구현하기 위해 내가 갖고 있는 성향을 많이 털어버려야 했다”며 캐릭터에 몰입했던 과정을 전해 보는 이의 가슴을 먹먹하게 두드린다. 또한 과거의 아픔을 딛고 당당히 법정에 선 서귀순 역을 맡은 문숙과, 과거의 일 때문에 마음의 병을 얻은 이옥주 역을 맡은 이용녀 역시 진심 어린 고민 끝에 완성된 열연을 더욱 기대케 한다. 



민규동 감독은 “각자의 영역에서 존중과 배려가 눈에 보였고, 서로에게 받아가는 힘들이 굉장히 컸기 때문에 보기 좋았다”고 밝혀, 모든 배우들의 뜨거운 열정과 서로간의 따뜻한 위로 속에서 완성된 배우들의 빛나는 열연과 대체불가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허스토리'는 6월 27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허스토리' 영상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슈퍼주니어 D&E 동해 “공개 연애? 결혼할 때 알릴 것” [인터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D&E 동해가 공개 연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슈퍼주니어 D&E 은혁과 동해는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SM엔터테인먼트 커뮤니케이션 센터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바웃 유(Bout You)’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동해는 ‘바웃 유’의 타이틀곡 ‘머리부터 발끝까지’를 소개했다. 동해의 자작곡이기 때문. ‘머리부터 발끝까지’는 트랩, 힙합 장르로 첫 눈에 반한 남자의 사랑 고백을 스윗한 가사로 풀어낸 것이 특징. 동해는 ‘머리부터 발끝까지’가 경험담이냐는 질문에 “모두의 경험담 아닐까”라며 미소 지었다. 이어 “누군가에게 사랑받고 싶고,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얻고 싶은 것은 당연하다. 누군가 나를 지독하게 사랑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은혁은 “동해는 정말 감성적이다. 한 번 경험하면 그 감성들을 잘 기억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동해 역시 “그렇다. 그런 감정과 경험들이 곡을 작업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 누군가를 좋아하거나, 반대의 경험을 했을 때 그 감정을 음악적으로 표현하는 출구가 될 수 있다”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머리부터 발끝까지’가 동해의 경험담이라면 분명 사랑을 해본 적이 있을 터. 하지만 아직 동해의 열애는 알려진 적이 없었다. 동해는 여전히 공개 열애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특히 “결혼할 때 말씀드리겠다. 원래 스물여덟 살에 결혼할 계획이었는데, 아직 하지 않았다.  언젠가 결혼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재치 있게 말했다. 한편 슈퍼주니어 D&E의 두 번째 미니앨범 ‘바웃 유’는 오는 16일 정식 발매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SJ레이블
연예 [할리웃통신]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에 반박 "양육비 14억 지급" [TV리포트=이우인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이혼 소송 중인 남편 브래드 피트가 양육비를 외면했다는 주장을 펼치자, 브래드 피트가 반박했다.  미국 피플지에 따르면, 피트의 변호사는 8일(현지시간) 피트가 졸리가 현재 아이들과 사는 집의 구입 자금으로 800만 달러(한화 약 90억 원)을 빌려준 이후 지금까지 아이들을 위해 총 130만 달러(약 14억 원)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피트 변호사는 또한 "다른 문제는 미루고 먼저 이혼을 성립시키고 싶다"고 먼저 제안한 이가 피트이지만, 졸리 측이 바로 다음날 법원에 신청하며 자신이 먼저 이혼 이야기를 꺼낸 것처럼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졸리 측 변호사도 9일 언론에 반박 의견을 발표했다. 800만 달러 대출은 양육비와 다른 이야기라고 전제한 다음 "아이들을 지원하는 법적 의무를 지키지 않은 사실을 속이려 하고 있다"며 피트를 비판했다.  지난 2016년 9월 갑작스러운 이혼 신청을 한 졸리는 6명 아이들의 임시 양육권을 획득했다. 최근 양육권 다툼도 진정이 된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지난 6월 법원이 졸리에게 피트에게 더 많이 아이들과 시간을 보낼 기회를 제공하도록 명령한 것으로 계기로, 양육권 분쟁이 격화돼며 진흙탕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컷